เพลง Raining On the Gold

อัลบั้ม Obvious Money Talk

ศิลปิน Olltii, Yelloasis

15 ก.พ. 62

เนื้อเพลง Raining On the Gold

 

금붙이에 내리는 비(Prod. By Humbert) - 올티 (Olltii)/Yelloasis

词:Olltii

曲:Humbert

내가 꼬마였을 땐

제일 빛나는 돌멩이를 찾아

삽질하며 놀다지쳤지

백날 파봐라 땡전 한푼 나오냔

어른들 웃음 섞인 핀잔도 많이 들었지

애교를 부려 받는 용돈도 나름 좋지만

땀 흘려 파낸 것에 더 보람이 컸지

그 돌멩이를 찾던

꼬맹이의 마음으로 파낼 뿐

나의 노다지 천지

스무살이 되자마자

큰돈을 벌었지

사치스러운 이 분위기가 좋아서

내가 돈을 내는 때가 잦아

친구들 중 가장 막내면서

쿨한 놈을 가장해

나도 금시계나 하나 사자

맘먹을 즈음 엄마가

어렵게 고백한 집안 상황

내 허세는 바로 퇴짜 맞아

헤픈 씀씀이가 뒤집혔고

이제 난 막내면서 가장

졸지에 금이 넘치게돼

대충 권리 보험 및 범칙 각종 대출

누나 학자금 등록금비

집에 남아있는 빚

급히 내가 내게 될 줄은

몰랐었고 엇비슷한 성공을

이룬 래퍼들을 몰래 저울에 뒀고

그들의 뻔한 돈 얘기는

속없다 생각해도 속엔 가득했어

그 뻔한 돈 swaggin

화려하기만한 도심 안의 불빛들도

영원할듯 타오르며 춤을 추지만

또 잦아드는듯해 이 비의 끝에

젖어든 모습에 더 무덤덤이

늘 아랑곳하지 않고서

자신있게 말해왔지 내 꿈을

이런 나를 밀어내던

이들에게 들려오던 대꾸들

돈이 다가 아니라는

동화같은 말을 믿네 요즘 애들은

부정하며 살아왔지만 이제야 느껴

돈이 전부는 아니야

다만 대부분이란걸

머리가 크고 나니까

부푼 꿈은 날려먹기 쉽단걸 실감해

이쁜 빛깔띈 돌멩이가

들어있던 보석함보다 빛나는게 직함

벌기 위해 묶여있는 시간

다시 못 올 지금보다 비싼 금의 값

왜 다 죄일까 없는게 죄일까

저 시계추는 사실 사슬이 아닐까

화려하기만한 도심 안의 불빛들도

영원할듯 타오르며 춤을 추지만

또 잦아드는듯해 이 비의 끝에

젖어든 모습에 더 무덤덤이

다 저만치 멀어져서

아득해 내 어릴 때에

순수하게 그려본 꿈의 스케치를

다시 돌아보게 됐지 남은 기회조차

나에게 없다 생각했네

빗발치던 비 땜에

쏟아온 눈물을 거둬

내리쬘 태양 뒤에 지나칠 rainy day's

모든건 상황에 맞게 변해

때론 끌려가는게 더 편해

내 혼을 돈에 묶곤

맞닥뜨린 감정의 혼돈을 혼자 버텨내

문득 노트 한켠에

오래전에 쓴 어린 시를 발견해

그 치기 어린 다짐을 다시 보고

되돌아 본 돈과 꿈에 대한 견해

좀 소박한 모습이면 어때

나보다 빛날 목걸이는 사치일뿐

난 내 주변을 챙길만한 수입이면 돼

물론 노력해서 늘려갈 지분

지난 장마철 번 게 부슬비면 어때

금시계와 체인 비싼 장식품

살 돈으로 할아버지 수술비를 보태

말라가던 것에 비를 내려

다시금 싹 틔운 꿈

무의미한 저울질에서

홀로 얽매이던 때에서

벗어나 내려오기로 했네

내 꿈을 지워가며

애써 만든 금 따윈 됐어

값비싸도 안 필요해

야망의 허울을 위해서

내 로망을 뒤에 뒀었던걸

반성하기로 이젠

금붙이에 내리던 비

덕분에 이젠 비로소 말해

I'm ready to be real me

내가 꼬마였을 땐

제일 빛나는 돌멩이를 찾아

삽질하며 놀다지쳤지

백날파 봐라 땡전 한푼 나오냔

어른들 웃음 섞인 핀잔도 많이 들었지

애교를 부려 받는 용돈도 나름 좋지만

땀 흘려 파낸 것에 더 보람이 컸지

그 돌멩이를 찾던

꼬맹이의 마음으로 파낼 뿐

나의 노다지 천지

 

 

***เนื้อเพลงจากที่อื่น***